구글 이미지 캡처




2PM의 재범이 그룹을 탈퇴하고 미국으로 출국을 했다. 솔직히 이 문제가 필자의 삶에 개입해 어떤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또한 재범이 이 위대한 대한민국을 악의의 찬 글로 저주했다고 해도 나와는 별 상관이 없다. 그러니 블로그에 이 글을 쓸 필요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쓰는 것은  재범을 우리와 등지게 만든 '우리'라는 범주에서 '나' 또한 예외적인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어제 쓴 글 <재범 VS 한국에서 도저히 못 살겠다>구에서에서도 강조했지만 우리는 재범을 단죄하고 돌을 던질 자격이 있는가에 대해 성찰해야 한다고 썼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오늘 필자가 쓴 글과는 너무나도 상반된 결과에 놀랐다. 재범이 그룹을 탈퇴하고 한국을 떠난 것이다. 이런 일은 흔히 일어나는 일이다. 그가 한 선택이라면 이 또한 존중해 줄 필요는 있다. 그러나 아쉬운 것은 사실상 그의 선택이 아닌 것처럼 여겨진다는 것이다. 속된 말로, 쫓겨난 듯이 보인다.  재범의 글에 대해 속시원히 비난하고 그의 인식과 태도에 대해 응징하고 마침내 추방까지 시켰다. 얼마나 속이 시원한가!그런데 뭔가 아쉽다. 


 
문제는 재범의 인식에 대한 맹목적인 비난이 아니라 왜 이런 의식이 팽배하게 되었는가 하는 원인을 살펴보는 것이었다. 재범과 같은 의식을 가진 존재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생각한다. 이건 뻔한 사실이 아닌가? 기러기 아빠란 용어가 이를 입증하지 않는가? 기러기 아빠란 용어가 재범의 인식보다 결코 고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기러기 아빠의 용어 이면에는 "한국은 아니다" 는 고상한 저주가 도사리고 있다. '한국은 떠나야 한다' 고 해도 별 다르지 않다. 우리는 얼마던지 이 고상함을 저속과 저질의 언어로 은유할 수 있다. 따라서 재범의 인식은 개인적으로 접근하기 보다는 일종의 신드롬으로 이해해야 하는 게 옳다고 본다. 그가 밉다고 해도 인신적인 공격만은 삼가해야 하는 것이다. 재범 또한 이 고상한 신드롬의 희생양일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교육을 버리고 외국의 교육을 받기 위해 떠나는 한국 학생들이 많다. 외국 명품을 구입하기 위해 외국으로 나가는 명품족들도 많다. 아예 이민을 떠나는 이민족들도 많다. 이렇게 한국을 떠나는(일시적인 떠남을 포함해서) 사람들은 재범과 그다지 다른 의식을 가졌다고 생각되지 않는다(물론 다 그런것은 아니지만). 차이라면 재범이 저속한 용어를 사용했다는 것에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 인식에 있어서는 다를 바가 없다고 여겨진다. 아무튼 이 어학연수파, 명품족, 이민족들이라는 전체 수요자들 중에 재범은 그저 일부인 것이다. 우리가 어리석은 것은 전체의 빙산은 보지 못한체 작은 빙하 하나를 보고 야단법썩을 떨었다는 것이다. 우리는 대한민국이라는 그룹으로부터 탈퇴 할 수도 없고, 좁은 땅덩어리의 미국으로 도피할 수도 없는 지경이다. 그래서 한 사람(재범)만 집중적으로 때린 것일까? 



구글 광고 '한국에서 도저히 못살겠다' 라는 광고 문구는 한국에서 도저히 못 살겠다고 호소하는 수요자들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장식으로 광고를 낼리도 없지 않는가!  재범과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빙산을 이룬다는 말이다. 이것은 좋고 나쁘다. 바람직하다, 그렇지 않다를 떠나서 재범과 이러한 사회적인 신드롬을 동일 선상에서 형평성을 가지고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이중적인 판단이나 잣대라고라고 할 수 밖에 없다. 이런 광고들이 버젓이 실리는 상황에서 재범이 숨쉬기 힘들게 만든 네티즌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움을 느낀다. 차라리 팬클럽끼리의 작은 소동이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는 외국인 백만명의 시대다. 단일민족을 주장할 수도 없을 지경이다(이전부터 그런 주장을 할 수 있지만). 가치관이 다양해지고 있다. 재범은 엄밀히 말해서 한국인이 아니다. 1.5세 한국인이다. 반쯤은 미국인이다. 2년전이었으니 겉모양만 한국인이지 정신은 미국인이었을 것이다(이것은 재범의 실제가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필자의 자의적인 판단이다). 그는 대수롭지 않게 글을 적었을 것이고 심각한 문제를 만들리라고 생각조차 하지 않았을 것이다. 2년 동안 아무 문제도 없지 않았나. 그런데 우리의 지나친 민족주의와 애국심과 민족적인 배타심과 재범의 인식이 충돌하고 만 것이다. 사소한 글 하나에 민족과 애국으로 대응한다면 매국노가 안될자가 없어지도 죽일 놈이 안될 자가 없는 것이다. 그렇게 재범은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도망치듯 서둘어 미국으로 출국한 것이다.

미국으로 출국하는 재범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한국에서 도저히 못 살겠다"고 아무도 들리지 않게 독백을 했을까? 이번에는 바람직스럽다, 아무도 그의 마음을 알 수 없으니!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꾸 2009.09.09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범이 팀을 탈퇴했나요??
    아...

    요새 너무 잠만 잤다봐요.;;몰랐네..-_-;;ㅋㅋ

  2. 걸어서 하늘까지 2009.09.09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꾸님 반가워요^^
    재범이 탈퇴하고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3. 2009.09.09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혼미 2009.09.10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트랙백 걸고갈께요~
    블로그에 노래 음악 느낌 참 분위기 좋군요~

  5. 보링보링 2009.09.10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갔다는 소리듣고 잠시 피했나..했더니 탈퇴했다는 사실에 너무 놀랐습니다..
    에효 그동안의 노력이 모두 물거품이된듯하네요..좀 안타까워여..한번의 말실수가..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