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이가 반자동 연필깎기에 눈을 붙이고 안경을 씌운 모습인데요, 안경낀 고양이 같지 않나요? 어떤 사물에 눈을 붙이면 생물처럼 보이는 경향(고구마에 눈을 붙여도 그래요)이 있는 것 같습니다. 연필을 넣어 깎는 부분이 마치 입처럼 보입니다. 재미있어서 포스트로 올려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집아가씨* 2011.08.28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하하하 너무나 귀여운데요?
    안경쓰니깐 깜찍해보입니다^^

  2. 야인 2011.08.28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필 깍는 기계, 이제는 옛날의 물건이 되었습니다.
    전부 샤프를 쓰니까 말이지요.
    예전에는 제법 대접받는 물건이었는데 말압니다.~

  3. 안나푸르나516 2011.08.28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시무시한 이빨을 가지고 있군요...ㅎㅎ
    오랜만에 보는 물건입니다...^^

  4. 새라새 2011.08.28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연필깍기의 변신은 무죄...
    주말 잘 보내세요^^

  5. PinkWink 2011.08.28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오랜만에 보네요....^^
    저걸 쓰던때가.. 그립기도... ㅎㅎ
    그런데.. 좀 귀여운데요...^^

  6. 뚱이맘 2011.08.30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필깍이..이제 정말 추억 속 물건이 된 거 같아요..
    옛날엔 연필깍이 귀여운 거 수집도 하고 했었는데..ㅎㅎ
    귀여운 연필깍이 잘 보고 가요~^^*

  7. 판타시티 2011.08.31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직 집에 샤파 연필깎이가 있어요 ㅋㅋ
    지금도 사각 사각 잘 깎인답니다!

  8. 또웃음 2011.09.04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의 재치가 돋보입니다.
    제 눈에는 핑크색 돼지로 보이는데요. ^^

  9. 카르페디엠^^* 2011.09.15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연필깎이가 참 재미있어요^^

  10. Ustyle9 2011.10.13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연필깍기가 ^^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