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니제르에 사는 아기 무자르

‘무르자’와 같이 영양실조 때문에 희생되는 아이들에게
건강한 내일을 선물해 주세요.


 





아프리카 니제르에 사는 두 살배기 아기 무르자. 2009년 말부터 니제르를 휩쓴 가뭄, 2년째 줄어든 수확량.
6명의 아이를 먹일 식량을 구하기 위해 일터를 찾아 떠난 아빠.식량을 살 돈이 없는 가난한 엄마와 여섯 아이는
굶기를 밥 먹듯 해야 했습니다.
농사를 지을 희망과 계획도 영양 부족으로 인한 엄마의 젖도 모두 말라 버리고.
몸이 아파 매일 울기만 하는 막내 무르자의 상태는 급속하게 악화되어 날로 여위어갔습니다.



어느 날 마을을 찾아온 유니세프 이동 진료팀, 중증영양실조 진단을 받은 무르자에게는 ‘플럼피너트’가
제공되었습니다.
즉석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플럼피너트’는 1주일간 먹으면 대부분의 영양실조 증세가 치료되는 효과적인 치료용 음식입니다.




무르자 의 상태는 점점 좋아지고, 울기만 하던 아이는 방긋 웃기도 합니다.막내의 생명을 구했다는 생각에
엄마는 안도의 숨을 내쉽니다.
수많은 니제르의 아이들이 영양실조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다섯 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이 17%나 될 정도로 높습니다.
유니세프는 이 아이들을 위해 플럼피너트와 의료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이 영양실조로 희생되는
아이들에게 건강한 내일을 선물할 수 있습니다.






기아와 영양실조로 죽어가는 니제르의 아이들에게 플럼피 너트를 선물해 주세요.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입니다.

 





“본 포스트는 프레스블로그로 송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름이동기 2010.12.14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니세프 산타~ 너무도 좋은 말인거 같아요 ~
    어렵지 않으니 많은 분들이 참여하면 좋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