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연인들 50(2015.04.05.)

<장미빛연인들>에서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가 막장일까요? 한 번쯤 되씹어 보아야 할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솔직히 막장의 냄새를 풍깁니다. 하지만 유부남인 이영국이 독신녀 정시내에게 특별한 호감을 갖는다는 것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초등학교 동창으로 함께 시간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이영국이 심리적으로 어려운 시기일 때 정시내를 찾아 위로를 구하는 것도 뭐 그리 문제가 될 수 있을까요. 이 정도로 막장이라면 남녀 사이의 우정이나 만남이 불가능해 지는 것이겠죠.

 

 

​이미지출처: http://media.daum.net/entertain/culture/newsview?newsid=20150104222606000


이 둘의 관계는 막장이라는 표현보다는 불륜이냐, 아니냐의 문제로 좁혀서 생각하는 것이 더욱 타당할 것 같은데요, 혈연이 뒤엉키고 상식적인 관계를 넘어서는 관계는 결코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지극히 정상적인 관계입니다. 초등학교 동창이면 아무리 남녀사이라도 그 우정이 남다를 수 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났기에 그 감정이 특별할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나이를 먹게 되면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기도 하고 그 어린 시절을 애틋하게 추억합니다. 이영국이나 정시내도 그랬습니다. 그러다 좀 특별한 감정이 싹튼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둘이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은 것도 아닙니다. 이영국이 정말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만났기에 정시내에게 의지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관계가 위태로운 순간이 있었습니다. 만약 고연화가 이 둘의 관계를 알지 못했다면 이 둘의 관계가 어떻게 진척되었을까요? 이 부분은 판단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자제력을 믿고 있지만 계속 만나다보면 그 자제력이 깨어지기 쉬운 것이 사랑하는 남녀의 관계입니다. 결과적으로 마필순의 개입이 그 둘의 불륜을 막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막장과는 거리가 멉니다. 솔직히 이 드라마가 막장이라고 해도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까지도 막장이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게 여겨지지 않네요. 불륜의 가능성은 충분히 있었지만 말이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장밋빛연인들 50(2015.04.05.)

부모라면 자식에 대한 사랑은 당연한 것입니다. 하지만 자식에 대한 사랑이 맹목적이라면 문제가 됩니다. <장밋빛연인들>에서 백만종에 대한 조방실의 맹목적인 사랑이나 가짜 아들 승현에 대한 고연화의 맹목적인 사랑이 바로 그렇습니다. 이 포스트에서는 안타까운 조방실과 백만종의 모자관계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조방실의 삶은 시청자들로서는 알수가 없습니다. 다만 백만종이 조방실의 방 금고에 돈과 금괴를 쌓아두면서 조방실을 즐겁게 해주는 것으로 판단해 보면 조방실의 삶이 그리 순탄치 만은 안았음을 보여줍니다. 특히 경제적으로 엄청난 어려움을 격었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아들 백만종이 그토록 돈에 집착하는 것을 보면 그 어머니인 조방실의 삶도 유추해 볼 수 있는 것이죠. 물론 추측의 수준이지만 말입니다. 또한 조방실의 남편이 없는 것으로 보아 일찍이 사별한 것으로 보입니다. 백만종이 외동아들이라면 조방실이 지극정성 애지중지했을 것입니다. 조방실이 백만종에 퍼부었을 맹목적인 사랑을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2253276&refer=portal

 

그런 조방실의 입장이라서 일까요? 조방실은 백만종과의 관계를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합니다. 아들이 잘 되는 것과 잘못하는 것을 판단하지 못합니다. 무조건적으로 지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백만종이 아내 소금자 보다는 어머니인 조방실에게 더 집착하는 걸 보면 모성에 대한 유아적인 집착이 드러나는 것 같은데요, 백만종에 대한 조방실의 말이나 행동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50회에서 조방실은 백만종과 함께 돈과 금괴를 마당에 파묻는데 함께 합니다. 백만종이 절대적으로 신뢰하는 존재이기 때문이겠죠, 바꾸어 발하면 조방실이 언

제나 끼고 키웠던 존재라고 할 수도 있겠죠.

 

한국의 전통적인 어머니들이 대체로 이랬습니다. 맹목적으로 자식을 사랑했습니다. 조방실을 탓할 수 있을까요? 왜 아들 백만종과의 관계를 객관적으로 합리적으로 바라보지 않았는지 비난할 수 있을까요? 현실이 모자의 관계를 그렇게 만든 것은 아닐까요? 아니면 어떤 다른 이유가 있을까요? 하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맹목적인 사랑을 베풀었던 어머니를 현재의 시점에서 비난할 수 없을지는 모르겠지만 변화를 위한 교훈으로 삼아야 해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