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연인들 50(2015.04.05.)

<장미빛연인들>에서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가 막장일까요? 한 번쯤 되씹어 보아야 할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솔직히 막장의 냄새를 풍깁니다. 하지만 유부남인 이영국이 독신녀 정시내에게 특별한 호감을 갖는다는 것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초등학교 동창으로 함께 시간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이영국이 심리적으로 어려운 시기일 때 정시내를 찾아 위로를 구하는 것도 뭐 그리 문제가 될 수 있을까요. 이 정도로 막장이라면 남녀 사이의 우정이나 만남이 불가능해 지는 것이겠죠.

 

 

​이미지출처: http://media.daum.net/entertain/culture/newsview?newsid=20150104222606000


이 둘의 관계는 막장이라는 표현보다는 불륜이냐, 아니냐의 문제로 좁혀서 생각하는 것이 더욱 타당할 것 같은데요, 혈연이 뒤엉키고 상식적인 관계를 넘어서는 관계는 결코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지극히 정상적인 관계입니다. 초등학교 동창이면 아무리 남녀사이라도 그 우정이 남다를 수 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났기에 그 감정이 특별할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나이를 먹게 되면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기도 하고 그 어린 시절을 애틋하게 추억합니다. 이영국이나 정시내도 그랬습니다. 그러다 좀 특별한 감정이 싹튼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둘이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은 것도 아닙니다. 이영국이 정말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만났기에 정시내에게 의지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관계가 위태로운 순간이 있었습니다. 만약 고연화가 이 둘의 관계를 알지 못했다면 이 둘의 관계가 어떻게 진척되었을까요? 이 부분은 판단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자제력을 믿고 있지만 계속 만나다보면 그 자제력이 깨어지기 쉬운 것이 사랑하는 남녀의 관계입니다. 결과적으로 마필순의 개입이 그 둘의 불륜을 막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막장과는 거리가 멉니다. 솔직히 이 드라마가 막장이라고 해도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까지도 막장이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게 여겨지지 않네요. 불륜의 가능성은 충분히 있었지만 말이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장미빛 연인들 1(2014.10.16.)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후속으로 <장미빛 연인들>1회를 시작하였다. 방송사마다 주말드라마에 거는 기대는 엄청난데, 과연 <왔다!장보리>의 인기를 유지하거나 상회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모든 드라마가 그렇듯이 1회는 인물과 배경, 그리고 스토리가 포지션닝되는 회로 사람으로 치면 첫인상에 해당된다. 어떤 인물들이 등장하는지, 배경은 어떤 곳들인지,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그 궁금증을 증폭하게 된다면 그 첫 단추는 잘 끼워진 셈이된다. 이런 면에서 보면 <장미빛 연인들>은 등장인물 각각의 개성이 상당히 두드러지는 편이고 그들의 관계도 비범해 보인다. 이게 막장으로 갈 것인지 아니면 가족드라마에 맞게 훈훈하고 정감어린 가족의 모습을 보여줄지는 두고 볼 문제이지만 말이다.

 

 

 

 

<차돌이네>

 

 

 

 

<장미네>

 

 

 

 

 

<영국이네>

 

 

 

등장인물의 면모만으로는 mbc가 상당히 공을 들인 드라마인 것 같다. 쟁쟁한 텔런트들이 등장한다. 원로탈렌트인 김영옥, 반효정을 비롯해서 이미숙, 장미희, 박상원, 정보석, 임예진등 중견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관심이 집중된다. 그기다 신인연기자들이 합세해서 신구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 mbc의 표현대로 꿈의 케스팅으로 <왔다! 장보리> 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만하다. 물론 흥행은 대중들의 몫이니 2, 3회의 시청률 수치를 봐야하겠지만 말이다.

 

 

1회에서 관계들이 조금씩 안착되는 듯한데 이 관계들이 어떻게 전개되고 대중들에게 재미와 의미를 선사하게 될지 궁금하다. 차돌이네와 장미네의 겹사돈관계(?) 형성 예감과 이와 관련된 영국이네의 잠재적인 관계갈등의 기대감도 커지는데 특히 중견배우들 사이의 갈등들이 그렇다. 이미숙은 이전 <신데렐라언니>에서 보여준 역을 상기시킬 정도로 다소 한 맺히고 비운의 인물처럼 보이고, 이와는 달리 장미희는 아주 고고하고 도도한 인물로 등장하는데 이들 사이에 정보석과 임예진의 역할도 기대가 된다. 특히 이미숙과 장미희 연기력 대결을 눈여겨 볼만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