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이지만 예인의 사생활은 공개되는 것이 바람직할까? 당연한 답이겠지만 사생활의 성격에 따라 공개의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 바람직하겠죠. 법이라는 명백한 선을 어긴다면 연예인 여부와 관계없이 공개되는 것이 타당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도덕이나 윤리적인 가치의 문제인 경우는 신중해야합니다. 언론이 기사화 시키기 전에 그 선택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해야만 합니다. 그 결정의 기본적인 전제 또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는 문제가 아니라면 공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흥미나 자극적인 기사로 부수적인 의도를 가져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이미지출처: http://sports.mk.co.kr/view.php?no=426854&year=2015

김현중의 여자친구 최모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했다는 기사를 접했는데요, 이것은 김현중의 여자친구가 행한 일로 사실(fact)로 기사화될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상대가 연예인이란 이유로 일방적인 말을 기사화하는 것은 큰 문제입니다. 이것은 선택의 문제로 얼마든지 기사화하지 않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단지 연예인이란 이유로 이러한 사실이 기사화된다면 생각해 볼 여지가 있는 것입니다. 연예인의 사생활이란 이유로 흥미 위주로 취급된다면 이것은 보호되어야할 사생활에 위해를 가하는 것이 될수도 있습니다.


법적인 문제가 아닌 이상 연예인의 사생활도 일반인의 그것처럼 보호되어야 하며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이 노골적으로 공개되고 확대재생산이 되는 일은 지양되어야 합니다. 황사의 피해 만큼이나 황색언론의 피해도 고려해야 합니다. 연예인 사생활의 기사화는 자극과 흥미를 목적으로 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언론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만을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개인의 사생활과 개인정보의 보호라는 선은 엄격하게 지켜져야 한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연극 클로져에서 스트립 댄서 역을 맡은 문근영(극중 앨리스)과 엄기준(극중 댄)이 연습중 이마 키스를 한 것이 화제다. 많은 남성들의 질투와 부러움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필자도 마찬가지이다. 평소 문근영을 좋아하는 편이라 엄기준과의 다정한 모습은 연극의 한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질투를 유발했다.  공개된 사진만으로는 이들이 연극으로 만나 연인 사이가 되지 않겠나 할 정도로 극진한 사이처럼 보인다.


연극이나 드라마나 영화는 극중 인물의 기본적인 자질이 리얼함이고 보면 키스나 포옹 등이 너무 리얼해 진짜 연인 사이가 아닌가 할 정도로 여겨지기도 한다. 특히나 이러한 애정의 표시가 좀 기발하고 독특할 경우 많은 화제를 불러오기도 한다.  엄기준과 문근영의 이마 키스 또한  많은 이들에게 각인이 되는 키스신이 되지 싶다. 아니 리허설이 아니라 정작 연극에서는 엄기준과 문근영의 사랑의 방식이 아주 인상적일 것 같다. 


이 포스트에서는 올해 드라마에 나타났거나 나타날 마치 진짜 연인 사이같은  인상적인 키스 장면을 모아 보았다.
 
 



1. 이병헌-김태희의 사탕키스(아이리스)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131445&section=sc4

김구라-서영의 짜가 사탕키스~~이런~





2. 이병헌-김태희의 치료제키스(아이리스)






3.김하은과 김지석의 엽전키스(추노)





4.김현중-정소민의 '장난스런 키스'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coming soon ~~






5.엄기준-문근영, 이마 키스(연극  클로져)








6.정우성-수애의 탈출 키스(아테나) coming soon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00715205709257e7&linkid=4&newssetid=1352




7.김남길-오연수의 손가락 키스(나쁜 남자)




8. 이선균-공효진의 눈키스(파스타)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2&c1=02&c2=02&c3=00&nkey=201006081550443&mode=sub_view




9. 천정명-문근영 눈물키스(신데렐라 언니)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2&c1=02&c2=02&c3=00&nkey=201006081550443&mode=sub_view




10.이민호-손예진의 목키스(개인이 취향)

올해 드라마(엄기준-문근영의 이마 키스 제외) 인상적인 키스를 모아 보았는데요, 어떤 어던 키스가 가장 마음에 드시는 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연인들끼리 예쁜 키스를 나눈다면 사랑이 더욱 깊어 지지 않을까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00119183912579a3&linkid=4&newssetid=1352



김현중이 전두환의 팔순 잔치에 참석했다고 비난을 받고 있다. 그런데 과연 문제의 본질이 김현중일까? 김현중이 아니다. 김현중은 문제의 본질에서 아주 멀리에 위치해 있어야 할 인물이다. 그런 김현중이 마치 문제의 한 가운데 있기라도 하는 듯이 그에게만 비난을 쏟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 


문제는 전재산이 29만원 밖에 안된다는 범법자 전두환이 팔순 잔치를 성대하게 한다는 사실 자체에 있다. 팔순 잔치의 비용이 어디에서 나왔는지 밝혀내고 만약 전두환 개인의 돈이라면 아직도 못내고 있는 벌금으로 강제 징수해야 한다고 본다. 팔순 잔치를 했다고 하는 그 집만 해도 그렇다. 왜 압수를 하지 않는지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이래놓고 서민들은 그렇게도 만만한가? 또한 그 팔순 잔치에 정치권 주요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참석자들중에 이미자, 이문열 제씨들도 있었다고 하니 그야말로 김현중은 저리 가라이다. 

기사 참조: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3031849


김현중이 참석했는가가 문제의 여지를 남기지만, 문제의 본질은 어떻게 벌금을 물어야만 하는 범법자가 팔순 잔치를 그토록 성대하게 치르고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300여명이 참석할 수 있느냐이다. 국민을 바라보고 정치를 해야할 정치원 주요인사들이 어떻게 범법자의 잔치에 참석해서 자리를 빛낼 수 있다는 말인가. 정말 당신들 만의 천국인란 말인가? 정말 후안무치라도 이런 후안무치는 없다.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할 수 없다. 


그러니 김현중은 좀 내버려 두면 좋겠는데, 소속사가 김현중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왜 거짓말을 해가지고  안갔다고 거짓말은 왜 해가지고 평지풍파를 만드는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