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감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7 결혼해주세요, 정임-태호 재결합을 위한 열린결말이 아닌 이유? (27)

56회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 결말에 대해 불안스런 점이 있습니다. 이 점은 대체로 정임과 태호의 재결합 문제에 모아지는데요, 연호와 경훈의 결혼 문제가 해소 보다는 잠복케 하면서 그 해결의 방식을 시청자들의 상상에 맡겼다면, 정임과 태호의 재결합의 문제는 실제적으로 재결합으로 나아가게 만든 것 같습니다. 열린 결말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상상의 여지를 많이 남기는 열린 결말로 처리해 주기를 바랬던 필자로서는 불만이 아닐 수 없습니다.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TM=news&SM=0899&idxno=357058



그런데 이들을 재결합시키는 방식이 과거지향적인 감정들에 의존하는 것만 같아 더욱 불만입니다. 재결합의 정당성을 세우기 위해 감정이나 행동의 변화를 내보이는 것은 대체로 과거의 회상이었습니다. 특히 마지막회에서는 태호와 정임이 공유했던 과거의 감정을 따라 가면서 도시의 한 복판에서 상봉하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집니다. 이혼한 남녀 관계의 회복에 함께 공유했던 소중했던 과거의 가치는 큰 역할을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자신들이 지나쳐온 시간들을 회상해 보면서 서로 이해의 폭을 넓혀볼 수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오로지 과거의 추억에만 의존한다면 이혼은 왜 하게 되었는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변화는 과거의 행동을 성찰함으로써 일어나지만 그 변화만으로 미래에 적응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정임은 가수가 되었고, 그 삶의 환경이 너무 변해 버렸습니다. 미래의 삶의 환경은 고려해야할 중요한 부분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과거의 애틋했던 시간을 회상해 보는 것도 좋지만 미래의 삶에 대한 이해가 더욱 중요한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태호에게는 전향적인 의식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태호는 사회학과 교수이지만 진보와 보수가 혼재하고 있는 인물입니다. 아내 정임에 대한 태도는 대단히 보수적이고 고리타분하면서도 윤서영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그야말로 진보적이랄 수 있습니다. 좋게 말하면 감정에 솔직하다고 할 수 있지만 나쁘게 말하면 정말 위선적이고 분열적인 인간입니다. 이혼 이후 정임과 태호가 재결합을 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이런 의식에 있어서 조정이 필요했습니다.

http://www.kbs.co.kr/drama/marryme/media/photo/index.html



그런데 태호는 느닷없이 윤서영을 차버리고(?) 정임 때문에 애를 태웁니다. 이런 과정에서 줄기차게 과거의 정임이 인간적으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과거의 그런 정임이야말로 참다운 여자였고 자신의 아내였다는 식입니다. 그러나 가수가 된 정임이 과연 과거의 정임과 같을 수 있을까요? 생활 패턴부터가 달라집니다. 따라서 태호가 정임의 가치를 뒤늦게 안 것만으로 재결합의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까요? 필자 개인적으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태호는 정임에 대한 자신의 감정이 소중하긴 하지만 정임을 그냥 내버려 두는 것인 낫다고 봅니다. 가수 정임의 미래의 삶에 태호가 적응하리라고 판단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과거만을 아름답게 본다면 그냥 과거만을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정임과의 미래의 인연은 스스로 끝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과거만을 줄기차게 생각하다 느닷없이 진보적인 결혼관에서 보수적인 결혼관으로 변화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예를들면 진보적인 결혼관이나 여성관에 대한 변화를 위해서라면 적어도 최소한 윤서영과의 양립할 없는 갈등 정도는 그렸어야 하는 것입니다. 근데 이 정도의 갈등도 없었습니다.


마지막회에서 정임과 태호의 재결합 가능성이 크진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은 열려있긴 합니다. 시청자들의 성향에 따라 재결합에 동조하거나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태호의 존재를 위선적인 지식인으로 상징성을 부여한다면 태호와의 재결합 보다는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정임이 더욱 아름다울 것입니다. 그기다 최현욱을 태호와는 대척점에 있는 진보적인 보헤미안으로 그 상징성을 부여한다면 최현욱과의 사랑도 상상할지 모르겠네요.


지금까지 <결혼해주세요> 매주 주말마다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제작진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