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연인들 50(2015.04.05.)

<장미빛연인들>에서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가 막장일까요? 한 번쯤 되씹어 보아야 할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솔직히 막장의 냄새를 풍깁니다. 하지만 유부남인 이영국이 독신녀 정시내에게 특별한 호감을 갖는다는 것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초등학교 동창으로 함께 시간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이영국이 심리적으로 어려운 시기일 때 정시내를 찾아 위로를 구하는 것도 뭐 그리 문제가 될 수 있을까요. 이 정도로 막장이라면 남녀 사이의 우정이나 만남이 불가능해 지는 것이겠죠.

 

 

​이미지출처: http://media.daum.net/entertain/culture/newsview?newsid=20150104222606000


이 둘의 관계는 막장이라는 표현보다는 불륜이냐, 아니냐의 문제로 좁혀서 생각하는 것이 더욱 타당할 것 같은데요, 혈연이 뒤엉키고 상식적인 관계를 넘어서는 관계는 결코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지극히 정상적인 관계입니다. 초등학교 동창이면 아무리 남녀사이라도 그 우정이 남다를 수 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났기에 그 감정이 특별할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나이를 먹게 되면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기도 하고 그 어린 시절을 애틋하게 추억합니다. 이영국이나 정시내도 그랬습니다. 그러다 좀 특별한 감정이 싹튼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둘이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은 것도 아닙니다. 이영국이 정말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만났기에 정시내에게 의지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관계가 위태로운 순간이 있었습니다. 만약 고연화가 이 둘의 관계를 알지 못했다면 이 둘의 관계가 어떻게 진척되었을까요? 이 부분은 판단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이영국과 정시내의 자제력을 믿고 있지만 계속 만나다보면 그 자제력이 깨어지기 쉬운 것이 사랑하는 남녀의 관계입니다. 결과적으로 마필순의 개입이 그 둘의 불륜을 막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는 막장과는 거리가 멉니다. 솔직히 이 드라마가 막장이라고 해도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까지도 막장이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게 여겨지지 않네요. 불륜의 가능성은 충분히 있었지만 말이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장밋빛연인들 50(2015.04.05.)

부모라면 자식에 대한 사랑은 당연한 것입니다. 하지만 자식에 대한 사랑이 맹목적이라면 문제가 됩니다. <장밋빛연인들>에서 백만종에 대한 조방실의 맹목적인 사랑이나 가짜 아들 승현에 대한 고연화의 맹목적인 사랑이 바로 그렇습니다. 이 포스트에서는 안타까운 조방실과 백만종의 모자관계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조방실의 삶은 시청자들로서는 알수가 없습니다. 다만 백만종이 조방실의 방 금고에 돈과 금괴를 쌓아두면서 조방실을 즐겁게 해주는 것으로 판단해 보면 조방실의 삶이 그리 순탄치 만은 안았음을 보여줍니다. 특히 경제적으로 엄청난 어려움을 격었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아들 백만종이 그토록 돈에 집착하는 것을 보면 그 어머니인 조방실의 삶도 유추해 볼 수 있는 것이죠. 물론 추측의 수준이지만 말입니다. 또한 조방실의 남편이 없는 것으로 보아 일찍이 사별한 것으로 보입니다. 백만종이 외동아들이라면 조방실이 지극정성 애지중지했을 것입니다. 조방실이 백만종에 퍼부었을 맹목적인 사랑을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2253276&refer=portal

 

그런 조방실의 입장이라서 일까요? 조방실은 백만종과의 관계를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합니다. 아들이 잘 되는 것과 잘못하는 것을 판단하지 못합니다. 무조건적으로 지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백만종이 아내 소금자 보다는 어머니인 조방실에게 더 집착하는 걸 보면 모성에 대한 유아적인 집착이 드러나는 것 같은데요, 백만종에 대한 조방실의 말이나 행동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50회에서 조방실은 백만종과 함께 돈과 금괴를 마당에 파묻는데 함께 합니다. 백만종이 절대적으로 신뢰하는 존재이기 때문이겠죠, 바꾸어 발하면 조방실이 언

제나 끼고 키웠던 존재라고 할 수도 있겠죠.

 

한국의 전통적인 어머니들이 대체로 이랬습니다. 맹목적으로 자식을 사랑했습니다. 조방실을 탓할 수 있을까요? 왜 아들 백만종과의 관계를 객관적으로 합리적으로 바라보지 않았는지 비난할 수 있을까요? 현실이 모자의 관계를 그렇게 만든 것은 아닐까요? 아니면 어떤 다른 이유가 있을까요? 하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맹목적인 사랑을 베풀었던 어머니를 현재의 시점에서 비난할 수 없을지는 모르겠지만 변화를 위한 교훈으로 삼아야 해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정말 이상한 일이 벌어졌네요. 아직 방영되지도 않는 <장미빛연인들> 47회 내용이 인터넷에 게재가 될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오늘(2015.3.28) 오후 8:50이 되어야 방영되는 <장미빛연인들> 47회의 내용을 확신을 가지고 적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내용을 추측해 볼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내용을 미리 보았거나 전해 들은 것처럼 내용을 확실하게 이야기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제작진과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라 내용을 전해 들을 수 있고 직접 확인해 볼 수도 있습니다. 또한 제작현장을 기자가 취재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으로 끝나야 합니다. 그런 내용을 공개적으로 미리 전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물론 제작자측에서도 차회의 내용을 미리 전달한다거나 할 수 있습니다. 분명 이것은 시청자들을 우롱하는 일입니다. 스포일러 정도가 아니라 시청자들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아래의 내용이 바로 스포일러가 되고 있는 내용입니다. 오늘 방영될 47회 내용을 분명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제목에 "장미빛연인들' 이장우, 결국 박상원 제안 거절' 이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내용에도 보면 "오는 3월 28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극본 김사경/연출 윤재문 정지인) 47회에서는 차돌(이장우 분)이 강호그룹 계열사 대표직에 대한 영국(박상원 분)의 제안을 거절한다." 라고 적고 있습니다. 이것은 47회의 내용을 이미 알고 있는 사람들만이 적을 수 있는 자신감의 표현입니다. 만약 47회의 추측이라면 '영국의 제안을 거절랄 것 같다' 라는 식의 표현이 적절할 것입니다.



더 나아가 위의 내용보다도 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너트리는 심각한 스포일러를 방출하고 있습니다. 내용을 미리 전해보지 않거나 보지 않았다면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이 주를 이룹니다. 내용을 직접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기사인지 드라마 리뷰인지를 작성하면 잘못된 것입니다. 어떻게 이를 수가 있을까요? 오늘 방영될 47회를 기다리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찬물을 끼얹는 것이죠.



앞으로 이런 스포일러 기사인지 드라마 리뷰인지는 제발 작성하지 말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장미빛연인들 36(2015.02.15)


36회에 이영국과 정시내가 조우하는 장면이 잠깐 보이는데요, 궁극적으로 이영국과 정시내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비록 이영국이 췌장암으로 시한부 삶을 살고 있는 고연화를 연민으로 바라보며 함께 살아가고는 있지만 이미 고연화에 대한 이영국의 애정은 식어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고연화와의 이혼후 정시내와 함께 하기로 약속한 이영국이 아내 고연화의 췌장암 소식에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하며 정시내 곁을 떠납니다만, 아마 잠정적이겠죠. 이 둘의 관계와 관련해서 고연화의 태도도 눈여겨볼 부분이구요.

 

 

 

​이미지출처: http://www.newsen.com/

이영국-정시내의 관계와 관련해서는 시청자분들의 의견이 많이 엇갈릴 것입니다. 친구로 그냥 남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과 남은 삶을 함께 하는 것도 좋겠다는 의견이 그런 것이겠죠. 이영국은 근본적으로 참 순수하고 착한 사내입니다. 자신의 사업과 관련해서도 양심적인 것 같구요. 어떻게 보면 이영국은 백만종과 대척점에 놓을 수 있는 인물같기도 합니다. 백만종을 보면 답답하다가도 이영국을 보면 참 맑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 자신은 자신이 처한 현실에 무척이나 답답하겠지만 말입니다. 그만큼 깨끗한 인물이라 여겨집니다. 정시내와의 관계를 불륜으로 보면 이에 반대하겠지만 말입니다. 아무튼 이영국은 대기업의 회장임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으로 참 선량한 인물입니다. 아내 고연화와는 왜 소원한 관계가 된 것인지 아직 구체적으로 알수는 없습니다만, 전적으로 이영국의 잘못 같지도 않구요.

 

 

필자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어느 경우던 괜찮다는 생각입니다. 고연화가 죽기 직전에 아마 이 둘의 관계를 용인할 것 같구요. 친구로 함께 우정과 사랑을 나누어 가는 것이나 함께 살아가는 것은 많이 다르겠지만 삶의 방식이 다를 뿐 그들의 관계는 변화가 없겠죠. 친구이며 사랑하는 사이는 참 낭만적인 것 같습니다. 동시에 이영국의 지위를 생각해 보면 공식적인 재혼 후 아내의 역할을 하는 것도 좋을 것 같구요. 아픈 고연화를 앞에 두고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실례 같네요. 또 너무 앞서 가는 것 같아 작가에게도 죄송스럽네요.

 

 

앞으로 이영국-정시내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해 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