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까지 파헤쳐서라도 단죄하는 영국의 아동성범죄


우리의 기준으로 보면 정말 놀라운 일이다. 이미 죽은 사람의 성범죄 전력을 파헤치기 위해 실제로 그의 무덤까지 파헤치려는 강도 높은 진상 조사 요구가 영국에서 일어나고 있다. 작년에 사망한 영국 BBC 방송의 유명 진행자 세빌의 아동성범죄 전력 의혹 때문이다. 크리스 그레일링 법무장관과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까지 나서서 철저한 수사를 독려하고 있다고 하니 아동성범죄가 영국 사회에서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캐머런 총리는 "권력을 앞세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성범죄는 엄하게 다스려야 한다" 는 확고한 진상규명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하니 영국의 정치 수준까지도 엿보게 된다. 특히 "권력을 앞세운" 이란 그의 발언은 우리 사회가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만 철저한 법실천 의지의 모범적인 사례가 아닐로 삼을 만 하다. 권력형 비리가 많이 발생하는 우리나라에서 캐머런 총리의 발언은 정치인들의 자기 성찰을 요구하는 것 같다. 그의 발언을 통해 상대적으로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을 자책하게 된다.



이미 사망했지만 무덤을 파헤쳐서라도 절저한 조사 대상이 된 세빌은 도대체 어떤 아동성범죄 의혹을 받고 있을까?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문화 발전과 사회봉사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세운 새빌 무덤의 표지석은 이미 파헤쳐졌으며, 기사 작위 박탈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세빌은 2006년과 2007년에 아동 성범죄 혐의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증거불충분으로 인해 수사가 중단된 바가 있었다. 그러나 끊이지 않고 아동섬범죄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특히 이번 파문은 1970년대 BBC의 음악 프로그램 '탑오브더팝스'에서 DJ로 명성을 얻었던 새빌이 그 당시에 어린 소녀들을 성폭력했다는 증언이 공개되면서 시작되었다. 그리고 세빌의 아동섬범죄 의혹을 파헤친 지상파 채널 ITV의 다큐멘터리가 결정적으로 그의 의혹에 불을 붙였다. 이후 세빌에 의해 성폭행을 당했다는 40여명의 피해여성들의 신고와 새빌이 과거에 봉사활동을 했던 3곳의 병원에서 미성년 환자를 상대로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했다는 증언이 이어지면서 그의 범죄행각은 세상에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이러한 모든 범죄들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세빌에 대한 영국의 철저하고 엄격한 조사는 당연한 것이다.


이미지출처: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209/h2012090102371721950.htm


 

그러나 우리나라라면 어떨까? 만약 세빌과 같은 명성을 갖고 있으며 이미 죽은 사람이라면 과연 그의 무덤까지 파헤치면서까지 수사를 하고 그의 범죄 행각을 만천하게 드러낼 수 있을까? 양보를 해서 우리도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하자! 그럼에도 마음은 편치가 않다. 캐머린 수상이 한 "권력을 앞세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성범죄는 엄하게 다스려야 한다"는 그의 말은 공지영의 소설 <도가니>가 떠오르게 한다. 그런 성범죄 대상이 된 아동들은 없는지, 또 권력을 앞세워 사회적인 약자에 대해 성범죄를 행하는 인간들은 없는지 정말 철저하게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아동섬범죄율은 세계 4위라고 한다. 이런 성범죄에 대한 인식은 훨씬 더 참담한 수준이 아닐까? 서구사회에 비해 아동에 대한 접촉이 너그러운 우리사회이고 보면 아동성범죄율이 세계 4위라는 것은 정말 가공할 만한 수치가 아닐까 싶다.



아동성범죄 뿐만이 아니라 "권력을 앞세운 사회적 약자에 대한 범죄" 일반도 마찬가지이다. 권력은 철저하게 약자의 편이 되어야지 강자의 편이 되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권력을 이용해 사욕을 채우고 부정부패를 일삼는다면 그것 또한 크나큰 범죄이다. 만약 이런 범죄를 일삼으면서도 오히려 떵떵거리며 산다면 그 나라는 과연 문명의 나라라고 할 수 있을까? 야만의 나라는 아닐까? 권력에 대한 생각을 좀 더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실천 할 때만이 권력을 앞세운 약자에 대한 범죄는 사라지지 않을까? 우리에게 선진국은 여전히 배울 것이 많아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