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KBS연예대상은 원칙도 명분도 없는 그야말로 나눠 먹기식 수상이 아닐 수 없다. 대상 후보들을 제쳐놓고 12일 팀이 단체로 대상을 수상했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힘들다. 대상 후보에 포함되었다면 이는 충분히 이해할만 하다. 그러나 대상 후보들은 병풍이 되어 버리고 대상 후보에도 없던 12일 멤버와 스태프가 대상을 받았다는 것은 객관적이고 어느 누구에게도 타당해야할 시상식을 그야말로 유명무실하게 만들고 말았다. 12일의 공로가 그토록 큰 것이었다면 특별상이나 또 다른 명분으로 얼마든지 수상이 가능했다고 본다. 그러나 대상이 주어졌다는 것은 대중조차 병풍으로 만든 일이 아닐 수 없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 이런 비민주적인 결과가 발생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이 연예대상이라는 자체가 집안 잔치로 KBS사장과 그 주변의 영향력 있는 인물들의 입김이 클 수밖에 없다는 것에서 기인할 수 있다고 추측된다. 꾀심죄가 적용될 수도 있고 동정심이 발동할 수도 있으며, 즉흥적인 판단에 결정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심사위원이라고 선정해 놓았겠지만 들러리에 불과하고 최종결정은 KBS의 사장에 있다면 그야말로 비민주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그렇지 않고서야 대상 후보자들이 버젓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12일 팀이 단체로 대상을 수상할 수 있는가 말이다. 이런 비민주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발상이 가장 민주적이어야 할 방송계에 팽배하고 있다면 이는 정말 소름이 끼칠 정도이다. 만약 이런 사고를 가진 인간들이라면 방송으로 무슨 짓을 못할까? 그저 필자의 추측이고 억측이기만을 바랄 뿐이다.

 

필자는 김병만이 대상을 받기를 고대해왔다. 필자의 판단은 김병만이 2010년에 이미 대상을 받았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경규에게 밀려 최우수상에 그치고 말았다. 솔직히 김병만 같이 성실하고 직업의식이 투철한 개그맨이 대상을 받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했다. 김병만은 개그맨이지만 삶의 롤모델로서도 충분한 개그맨이다. 그러나 개그콘서트의 작은 코너를 성실히 지킨 것으로는 부족했는지 남자의 자격이경규에게 돌아가고 말았다. 이런 일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었다. 이런 결정에까지 비난하는 것은 사실 억지에 불과하다. 실망이 앞섰지만 이경규의 저력에도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2011연예대상은 너무나 달랐다. 김병만은 2010년에 이어 2011년에도 몸을 던지는 개그로 대중에게 사랑을 받았다. 그의 성실함은 이제야 대상을 받는가 싶었다. 못받을 이유가 어디 있는가 말이다. KBS에 그만큼 공헌했다면 KBS 측에서도 김병만에게 충분히 대상을 주고도 남는다. 그런데 2011 연예대상은 김병만을 선택하지 않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힘들다. 이미 언급했듯이 후보에는 올려놓고 객으로 내쳐버린 격이다. 개그콘서트 달인 코너를 그만두고 종편행을 선택해서 인가? 그렇다면 김병만은 괘심죄에 걸리고 만 것일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추측밖에는 다른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 KBS경영진으로는 김병만을 이미 KBS의 식구가 아니다라는 판단을 내린 것 같다. 집안 잔치의 객으로 싸늘하게 내 몰았다는 추측을 뿌리칠 수가 없다. 이렇게 본다면 이번 2011 KBS 연예대상은 대단히 공포스러운 행사였다. 겉은 화려하고 번지르르했지만 속은 비민주, 권위주의가 모든 것을 움직인 겉다르고 속다른 행사처럼 여겨진다. 연예인들의 순수한 행사여야할 연예대상이 이렇게 비민주, 권위주의를 가진 KBS 경영진에 의해서 움직였다는 필자의 추측이 그저 잘못된 억측에 불과하기를 바랄 뿐이다.

 

김병만은 이번 대상 수상을 실패했지만 수상한 것이라고 생각했으면 한다. 말잔치에 말이 아닌 몸으로 묵묵하게 실천한 모습만으로도 대중에게는 큰 의미가 있다. 대상 수상 그 이상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연예대상의 꼴이 이 모양이었으니 차라리 수상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티스토리 툴바